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은혜와감동

거룩한 닭살

유봉호 | 2022.08.02 09:16 | 조회 470

* 거룩한 닭살 *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일을 겪었거나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을 때, “닭살이 돋는다고 표현한다. 닭살은 흔히 동물에게도 볼 수 있는 현상으로 추위를 막거나 공포, 긴장 등의 흥분상태일 때 털을 곤두세우는 것이다. 생리학적으로 추위 등 외부의 자극에 대한 입모근반사반응으로 근육이 수축하면서 생기는 피부의 상태 변화다. 이런 상태를 우리는 소름 돋다로 표현한다.

 

닭살 돋는다를 한자로 표현한다면, 밤나무를 뜻하는 한자 ()’로 쓸 수있다. ‘은 나무 위에 밤송이가 달린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다. 밤송이가 밤나무 열매를 둘러싼 이유는 씨를 보호하기 위한 밤나무의 방어 전략이다. 밤송이 가시는 씨앗을 해치거나 먹기 위해 접근하는 외부의 모든 생명체에게 날리는 경고 메시지다. 함부로 만지다가는 밤송이 가시에 아픈 상처를 입을 수 있기에 조심해서 다룰 수밖에 없다. 밤송이를 보는 것만으로 무서워서 떠는 모습을 전율(戰慄)이라고 표현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전율은 무섭거나 두려워서 몸을 떠는 경우를 표현하기도 하지만 몸이 떨릴 정도로 감격스러움을 비유적으로 이를 때도 사용한다. 일상에서 부딪히고 직면하는 매 순간이 감동적인 체험으로 다가올 때 사람은 전율할 정도의 행복감을 느낀다. 삶에서 이런 전율을 자주 경험하기를 축복한다.

 

빌립보서 212절에 항상 복종하여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고 했다. 이 구절 속에 두렵고 떨림을 묵상할 때마다 밤송이 가시를 표현하는 ()’자가 생각난다. 구원을 이루어 가는 성화의 삶을 살기 위해서는 두렵고 떨림의 거룩한 전율(戰慄)이 필요하다.

 

거룩한 전율은 하나님에 대해 경외감에 나오는 떨림이다. 하나님을 향한 전율은 신앙생활 속에서 다양한 현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 말씀의 능력에 대한 떨림, 예배의 떨림, 기도 응답의 떨림, 하나님의 역사에 대한 떨림 등... 참 많다.

 

이 글을 읽는 당신에게 묻고 싶다. 신앙생활 중에 거룩한 전율을 경험해 본적이 언제인지? 이제는 익숙해져 무덤덤하여 거룩한 전율을 잃어버린 적이 오래인가? 그렇다면 하나님에 대한 태도를 수정해야 한다. 사랑과 열정을 회복하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가짐으로 살아보라. 그러면 반드시 거룩한 떨림, 영적 닭살 돋음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479개(1/74페이지)
은혜와감동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479 참척하시는 하나님 new 유봉호 3 2022.10.06 20:24
1478 중요하다, 소중하다 유봉호 61 2022.10.01 09:00
1477 오늘의 날씨 유봉호 50 2022.10.01 08:57
1476 화 내는 기술 유봉호 138 2022.09.17 14:15
1475 작다고? 그거 어때서 유봉호 143 2022.09.14 08:29
1474 현재(present)는 선물(present) 유봉호 148 2022.09.10 11:42
1473 미움받을 용기 유봉호 218 2022.08.25 11:36
1472 일상의 기쁨 유봉호 209 2022.08.21 10:22
1471 만남 유봉호 216 2022.08.19 09:09
1470 모바일 옛 추억, 사진 첨부파일 안정환 996 2022.08.17 20:12
1469 아프냐? 나도 아프다 유봉호 252 2022.08.16 14:43
>> 거룩한 닭살 유봉호 471 2022.08.02 09:16
1467 인생 가지치기 유봉호 434 2022.07.29 08:48
1466 감동을 위하여 유봉호 374 2022.07.28 10:03
1465 최고의 보물 예수 그리스도을 전시하자. 유봉호 463 2022.07.26 14:36
1464 산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유봉호 519 2022.07.23 11:10
1463 해보면 하고 싶어진다 유봉호 392 2022.07.19 14:38
1462 비아 돌로로사 그리고 one Dollar의 길 유봉호 485 2022.07.15 13:07
1461 너무 잘하려고 애쓰지 마라 유봉호 479 2022.07.14 13:48
1460 성지순례 대상은 다음세대 유봉호 616 2022.07.07 09:5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