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은혜와감동

내겐 너무 생소한 아내!

강동길 | 2018.11.08 12:19 | 조회 28
      내겐 너무 생소한 아내!
    나와 아내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나는 오른손잡인데 아내는 왼손잡이다. 그래서 습관을 따라 국그릇을 왼쪽에다 잘 갖다 놓는다.별거 아닐 것 같은 그 차이가 신경을 건드린다. 거기다 나는 종달새 형이다.새벽시간에 일어나 잠을 설친다. 늦잠을 자면 무조건 게으르다고 여긴다. 그런데 내 아내는 올빼미 형이다.밤새 부엉부엉 하다가 새벽녘에야 잠이 든다. 도대체 맞는 구석이 없다. 나는 물 한 컵을 마셔도 마신 컵은 즉시 씻어 둔다.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이고,언제 해도할 일이며 내가 다시 손을 댈지 모를 일 아닌가 말이다. 그런데 내 아내는 그게 안 된다. 찬장에서 꺼내 쓸 그릇이 없을 때까지 꺼내 쓰다가 한꺼번에 씻고 몸살이 난다. 나는 미리준비하는 스타일이다. 그런 나와 달리 아내는 떠나야 할 시간에 화장한다고 정신이 없다. 다가가서 보면 참으로 가관이다.화장품 뚜껑이라는 뚜껑은 다 열어 놓고 있다. 나는 그게 안 참아진다.나도 모르게 버럭 화를 낸다. “아니, 이렇게 두고 외출했다 집에 돌아오면 향 다 날아가고. 뭐 땜에 비싼 돈 주고 화장품을 사.차라리 맹물을 찍어 바르지.확 부어버려. 맹물 부어줄까… 그래!” 거기다 나는 약속 시간에 늦은 적이 거의 없다. 하지만 아내는 약속시간을 어떻게 제대로 지키는 게 몇 번이나 될 지 궁금했다.나중에는 견디다 못해 성경책까지 들이밀었다. “여보, 예수님이 부활만 하시면 됐지, 뭐 때문에 그 바쁜 와중에 세마포와 수건을 개켜 놓고 나오셨겠어? 당신같이 정리정돈 못하는 사람에게 정리정돈이 얼마나 중요한지 말하고 싶으셨던 거야.그게 부활의 첫 메시지야.당신 부활 믿어. 부활 믿냐고?” 그렇게 아내를 다그치고 몰아 세울 때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다. “야, 이 자식아, 잘하는 네가 해라. 이놈아, 안 되니까 붙여 놓은 것 아니냐.” 너무 큰 충격이었다. 생각의 전환, 그렇게 나 자신을 아이스 브레이킹(Ice breaking) 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게 있다. 나의 은사는 무얼까? 하지만 뜻밖에도 너무 간단하게 은사(gift)를 알 수 있다. 내 속에서 생겨나는 불평과 불만, 바로 그것이 자신의 은사인 것이다. 일테면 내 아내는 물건이 제 자리에 놓여 있지 않고 종이 나부랭이가 나뒹구는데도 그것이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러니까 불편한 게 없다.오히려 밟고 돌아다닌다. 하지만 나는 금방 불편해진다. 화가 치민다. 이 말은 내가 아내보다 정리정돈에 탁월한 은사가 있다는 증거다. 하나님은 이 은사를 주신 목적이 상대방의 마음을 박박 긁어 놓고 마음에 상처를 입히는 무기로 사용하라는데 있지 않다. 은사는 사랑하는 사람을 섬기라고 주신 선물이다.바로 그때 내가 알게 된 사실이 있다. 내 아내한테는 ‘뚜껑 여는’ 은사 있고, 나에게는 ‘뚜껑 닫는’은사가 있다는 사실을… 그때부터 아내를 대하는 내 태도가 바뀌었다. 아내가 화장한다고 앉아 있으면 내가 다가가물었다. “여보, 이거 다 썼어? 그러면 뚜껑 닫아도 되지. 이거는? 그래, 그럼 이것도 닫는다.” 이제는 내가 뚜껑을 다 닫아 준다. 그런데 놀라운 일은 그렇게 야단을 칠 때는 전혀 꿈쩍도 않 던 아내가 서서히 변해 가는 것이다. 잘 닫는 정도가 아니라 얼마나 세게 잠갔던지 이제는 날 더러 뚜껑 좀 열어달라고 한다. 아내의 변화가 아닌 나의 변화,그렇게 철들어진 내가좋아하는 기도가 있다. “제가 젊었을 때는 신(神)에게 세상을 변화시킬만한 힘을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중년이 되었을 때 인생이 얼마나 덧없이 흘러가는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와 제 아내가 함께 평안히 살도록 인도해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늙어 여생을 돌아보게 되었을때 저는 저의 우둔함을 깨달아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지금 드리는 기도는 저를 변화시켜달라는 것입니다. 만약 제가 처음부터 이런 기도를 드렸더라면 제 인생은 달라졌을 것입니다.” <송길원 목사/하이패밀리 대표> *사진은 송길원목사와 부인인 김향숙사모입니다. 김사모님은 부곡에서 모인 전국친교회 사모모임시간에 강사로 오셨던 분 입니다. 배경음악은 프랑스노래 아빠는 엄마를 사랑해(Papa aime maman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002개(1/51페이지)
은혜와감동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02 노을 강균성 믿음이야기 강동길 43 2018.11.09 09:08
1001 인생을 바꾼 질문 강동길 32 2018.11.08 20:27
1000 스마트폰으로부터 아이를 구하라 강동길 27 2018.11.08 19:02
999 자녀를 부모에게 맡기신 이유 사진 강동길 27 2018.11.08 13:42
>> 내겐 너무 생소한 아내! 사진 강동길 29 2018.11.08 12:19
997 93세 현역의사 한원주. 강동길 72 2018.10.29 21:59
996 어머니의 기도응답 강동길 78 2018.10.29 21:49
995 트럼프 하나님의사자? 천박한자본주의자? 사진 강동길 195 2018.10.03 20:47
994 교회 속 불교용어 아십니까? 강동길 203 2018.10.01 18:43
993 c채널 성지가 좋다 "성막" 강동길 192 2018.09.26 21:05
992 가을 "화담숲"영상 강동길 199 2018.09.16 18:42
991 소망수양관 소개영상 강동길 215 2018.09.16 09:53
990 Good TV 김우생목사님:환란에 대처하는 방법 강동길 180 2018.09.15 13:58
989 CTS신앙에세이 :문무철목사 강동길 152 2018.09.15 09:37
988 Fountainview Academy 오케스트라 합창단 강동길 170 2018.09.15 08:54
987 시:가지 않은 길-로버트 프로스트 사진 강동길 209 2018.08.23 10:57
986 찬송가 "때 저물어서 날이 어두니" 사진 강동길 644 2018.08.21 17:49
985 중국정부의 탄압에 직면한 가정교회 사진 강동길 571 2018.08.21 09:11
984 역사의 땅 이스라엘 제4부 강동길 281 2018.08.07 19:48
983 역사의 땅 이스라엘 제3부 강동길 240 2018.08.07 19: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