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은혜와감동

내겐 너무 생소한 아내!

강동길 | 2018.11.08 12:19 | 조회 200
      내겐 너무 생소한 아내!
    나와 아내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나는 오른손잡인데 아내는 왼손잡이다. 그래서 습관을 따라 국그릇을 왼쪽에다 잘 갖다 놓는다.별거 아닐 것 같은 그 차이가 신경을 건드린다. 거기다 나는 종달새 형이다.새벽시간에 일어나 잠을 설친다. 늦잠을 자면 무조건 게으르다고 여긴다. 그런데 내 아내는 올빼미 형이다.밤새 부엉부엉 하다가 새벽녘에야 잠이 든다. 도대체 맞는 구석이 없다. 나는 물 한 컵을 마셔도 마신 컵은 즉시 씻어 둔다.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이고,언제 해도할 일이며 내가 다시 손을 댈지 모를 일 아닌가 말이다. 그런데 내 아내는 그게 안 된다. 찬장에서 꺼내 쓸 그릇이 없을 때까지 꺼내 쓰다가 한꺼번에 씻고 몸살이 난다. 나는 미리준비하는 스타일이다. 그런 나와 달리 아내는 떠나야 할 시간에 화장한다고 정신이 없다. 다가가서 보면 참으로 가관이다.화장품 뚜껑이라는 뚜껑은 다 열어 놓고 있다. 나는 그게 안 참아진다.나도 모르게 버럭 화를 낸다. “아니, 이렇게 두고 외출했다 집에 돌아오면 향 다 날아가고. 뭐 땜에 비싼 돈 주고 화장품을 사.차라리 맹물을 찍어 바르지.확 부어버려. 맹물 부어줄까… 그래!” 거기다 나는 약속 시간에 늦은 적이 거의 없다. 하지만 아내는 약속시간을 어떻게 제대로 지키는 게 몇 번이나 될 지 궁금했다.나중에는 견디다 못해 성경책까지 들이밀었다. “여보, 예수님이 부활만 하시면 됐지, 뭐 때문에 그 바쁜 와중에 세마포와 수건을 개켜 놓고 나오셨겠어? 당신같이 정리정돈 못하는 사람에게 정리정돈이 얼마나 중요한지 말하고 싶으셨던 거야.그게 부활의 첫 메시지야.당신 부활 믿어. 부활 믿냐고?” 그렇게 아내를 다그치고 몰아 세울 때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다. “야, 이 자식아, 잘하는 네가 해라. 이놈아, 안 되니까 붙여 놓은 것 아니냐.” 너무 큰 충격이었다. 생각의 전환, 그렇게 나 자신을 아이스 브레이킹(Ice breaking) 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게 있다. 나의 은사는 무얼까? 하지만 뜻밖에도 너무 간단하게 은사(gift)를 알 수 있다. 내 속에서 생겨나는 불평과 불만, 바로 그것이 자신의 은사인 것이다. 일테면 내 아내는 물건이 제 자리에 놓여 있지 않고 종이 나부랭이가 나뒹구는데도 그것이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러니까 불편한 게 없다.오히려 밟고 돌아다닌다. 하지만 나는 금방 불편해진다. 화가 치민다. 이 말은 내가 아내보다 정리정돈에 탁월한 은사가 있다는 증거다. 하나님은 이 은사를 주신 목적이 상대방의 마음을 박박 긁어 놓고 마음에 상처를 입히는 무기로 사용하라는데 있지 않다. 은사는 사랑하는 사람을 섬기라고 주신 선물이다.바로 그때 내가 알게 된 사실이 있다. 내 아내한테는 ‘뚜껑 여는’ 은사 있고, 나에게는 ‘뚜껑 닫는’은사가 있다는 사실을… 그때부터 아내를 대하는 내 태도가 바뀌었다. 아내가 화장한다고 앉아 있으면 내가 다가가물었다. “여보, 이거 다 썼어? 그러면 뚜껑 닫아도 되지. 이거는? 그래, 그럼 이것도 닫는다.” 이제는 내가 뚜껑을 다 닫아 준다. 그런데 놀라운 일은 그렇게 야단을 칠 때는 전혀 꿈쩍도 않 던 아내가 서서히 변해 가는 것이다. 잘 닫는 정도가 아니라 얼마나 세게 잠갔던지 이제는 날 더러 뚜껑 좀 열어달라고 한다. 아내의 변화가 아닌 나의 변화,그렇게 철들어진 내가좋아하는 기도가 있다. “제가 젊었을 때는 신(神)에게 세상을 변화시킬만한 힘을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중년이 되었을 때 인생이 얼마나 덧없이 흘러가는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와 제 아내가 함께 평안히 살도록 인도해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늙어 여생을 돌아보게 되었을때 저는 저의 우둔함을 깨달아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지금 드리는 기도는 저를 변화시켜달라는 것입니다. 만약 제가 처음부터 이런 기도를 드렸더라면 제 인생은 달라졌을 것입니다.” <송길원 목사/하이패밀리 대표> *사진은 송길원목사와 부인인 김향숙사모입니다. 김사모님은 부곡에서 모인 전국친교회 사모모임시간에 강사로 오셨던 분 입니다. 배경음악은 프랑스노래 아빠는 엄마를 사랑해(Papa aime maman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040개(1/52페이지)
은혜와감동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40 기부금 영수증 유봉호 21 2019.01.18 08:37
1039 잘 싸는 게 최고 유봉호 37 2019.01.15 08:03
1038 보상금 받아내기 유봉호 136 2019.01.04 07:54
1037 뮤지컬 "요한계시록" 사진 강동길 118 2019.01.03 18:47
1036 리필인생 유봉호 68 2019.01.02 08:31
1035 출산율 감소로 유럽 이슬람화! 강동길 109 2018.12.31 11:05
1034 Security의 역설 유봉호 136 2018.12.28 09:57
1033 이해와 오해 유봉호 90 2018.12.26 08:41
1032 꼰대 유봉호 90 2018.12.23 09:28
1031 성탄절은 회심 기념일 유봉호 102 2018.12.22 21:09
1030 밥상 공동체 유봉호 100 2018.12.22 08:57
1029 하우스(house) 과 홈(home) 유봉호 116 2018.12.20 06:44
1028 이스라엘로 돌아온 야곱의 양떼 강동길 135 2018.12.18 21:15
1027 제3성전 어디까지왔나? 강동길 123 2018.12.18 18:49
1026 하필이면 유봉호 118 2018.12.12 09:26
1025 빚투 유봉호 105 2018.12.11 19:03
1024 크리스천 영화 `콜링` Calling 사진 [2] 강동길 381 2018.12.10 21:00
1023 오지랖 유봉호 107 2018.12.10 06:18
1022 * 세속화(世俗化) * 유봉호 106 2018.12.09 08:43
1021 기미 설교자 유봉호 126 2018.12.08 09: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