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은혜와감동

조회 수보다 공감 수

유봉호 | 2019.05.09 08:55 | 조회 245

* 조회 수 보다 공감 수*

 

블로그에 올린 글의 조회 수가 1700회를 넘자, 딸에게 가은아, 아빠가 쓴 글의 조회수가 1700회가 넘었다고 자랑했습니다. 그러자 딸이 아빠, 공감수는 몇 회가 되지요?”라고 물었습니다. 그러면서 조회 수보다 더 중요한 것은 공감 수에요라고 했습니다. 순간 뒷통수를 얻어맞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공감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딸이 지적한 공감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공감은 상대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상대가 느끼는 아픔을 느끼고 또 상대의 입장과 시선으로 사물과 현상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사실 이런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글을 쓰지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김혜자가 출연한 드라마눈이 부시게를 시청한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김혜자의 수상소감만을 가지고 글을 썼지만 이런 소감을 표현한 내면의 동기는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먼저 제 자신이 내용에 대한 공감이 없었다는 의미와 같습니다. 그러다보니 피상적인 글, 정보전달의 수준에 머무르고 읽는 이의 공감을 끌어 낼 수 있는 글을 쓰지 못했습니다. 마음으로 쓰지 못하고 머리로만 썼으니 공감을 이끌어 내지 못한 것은 당연한 결과입니다.

 

설교를 비롯한 나의 말을 생각해 봅니다. 그동안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설교와 말을 했는데 듣는 이나 읽는 이에게 어느 정도의 공감을 주었는가를 돌아봅니다. 아무리 좋은 말도 상대방에게 공감을 주지 못하면 열매는 고사하고 반발심을 갖게 할 수도 있습니다.

 

공감을 주기 위해서는 내가 하는 말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더불어 상대방의 상황과 감정도 알고 있어야 합니다. 일방적인 말과 글은 상대방을 감동시킬 수 없습니다. 설교도 마찬가지입니다. 메신저가 말씀의 상황 속에 들어가 정확하게 이해하고 공감하여 성도들에게 가슴으로 전할 때에 그 말씀이 공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기위해 더 깊은 연구와 기도, 묵상이 필요합니다.

 

오늘도 말씀을 묵상하기 전에, 글을 쓰기 전에 딸의 말을 마음에 다시 떠 올려봅니다. “아빠, 조회수보다 더 중요한 것은 공감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091개(1/55페이지)
은혜와감동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91 모짜르트알렐루야,베토벤,헨델의 할렐루야 new 강동길 14 2019.07.16 15:06
1090 cts 삶이변하는...故 김영길총장 new 강동길 14 2019.07.16 09:25
1089 김홍기목사"휴거의 비밀" 강동길 36 2019.07.13 10:56
1088 문신 [文身]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34 2019.07.11 20:32
1087 c채널 "부르심을 향한 온전한 순종" 김우생목사님 [1] 강동길 81 2019.07.10 09:31
1086 크리스천 유튜버 김홍기목사.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72 2019.07.09 13:34
1085 폐암 걸린 김동호목사 "날마다 기막힌 새벽" 사진 첨부파일 [1] 강동길 210 2019.07.04 20:07
1084 한동대 김영길 총장 추모영상 [1] 강동길 122 2019.07.03 20:36
1083 한동대 김영길 총장소천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147 2019.07.01 19:55
1082 예루살렘에서 최초로 동성애랍비.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113 2019.06.26 20:52
1081 불안감을 순삭하는 5가지 성경적 방법. [1] 강동길 183 2019.06.19 12:10
1080 일과영성 컨퍼런스 사진 첨부파일 [1] 강동길 191 2019.06.19 11:46
1079 목사의 구두.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142 2019.06.19 11:10
1078 모태신앙의 깨달음-정소영변호사 [1] 강동길 172 2019.06.18 09:19
1077 분당우리교회 정진영목사 동성애논란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353 2019.06.17 20:28
1076 13시간 기차타고 와서 성경공부 하는 사람들.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126 2019.06.17 12:57
1075 두 다리 없이 태어난 젠 브리커 사진 첨부파일 [1] 강동길 151 2019.06.16 17:56
1074 어머니 그 노래 사진 첨부파일 강동길 221 2019.05.20 20:09
1073 당신은 나의 주일학교 선생님입니다. 강동길 256 2019.05.15 18:49
1072 베니의 구경선작가 강동길 283 2019.05.10 09:27
위로